Korea2020. 9. 18. 06:00

 

Seoul 2018

 

 

오래 전 인도의 뉴델리 코넛 플레이스를 걸을때이다. 맥도날드 앞에 경비원이 보초를 서던 꽤나 번화가였는데 저울을 앞에두고 우두커니 앉아있는 깡마른 할아버지가 있었다. 집에 체중계가 없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렇게 길거리에서 체중을 잰단다. 얼마전에 '당신의 세상은 지금 몇 시'라는 이란 영화를 보았다. 그 영화 속에도 그런 할아버지가 있었다. 뉴델리에는 없었던 활활타는 장작이 그 옆에 함께였다. 지나가는 여주인공을 붙잡고 체중을 재보라고 하는데 55킬로가 나간다는 여자에게 78킬로그람이라고 우긴다. 체중계를 고치셔야겠다는 여자의 말에 할아버지가 그런다. '저울일은 이틀에 한 번 만이야. 내일은 구두를 닦을거야.' 가위와 칼을 갈던 이는 그날 무슨 다른 일을 하러 갔을까. 이곁을 지나면 만두 찜통에서 뿜어져나온 뜨거운 김에 늘 눈이 감기곤 했다.  

'Kore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 28_동네 전시장  (0) 2020.09.19
한국 27_쉬는 날  (2) 2020.09.18
한국 26_어떤 학원  (0) 2020.09.17
한국 25_어떤 마당  (0) 2020.09.16
한국 24_어떤 물건  (2) 2020.04.17
한국 23_어떤 기준  (2) 2020.04.06
한국 22_벽 속의 신전  (2) 2019.03.05
한국 21_서울의 맑은 날  (1) 2019.02.12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헉 그런데 78킬로가 정말이었다면 너무 슬픈 영화가 될거 같아요 ㅠ

    2020.09.27 2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