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8. 7. 1. 08:09


Vilnius_2018

지난 겨울. 친구가 빌니우스를 떠나기 전 선물해준 물병의 마지막 모습. 

물을 졸졸 흘리는 와중에 여전히 열심히 벌서고 있는 아틀라스와 기념 촬영.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77_활강 직전의 무당벌레  (1) 2018.07.16
Vilnius 76_라즈베리  (3) 2018.07.15
Vilnius 75_우주피스의 짤순이  (0) 2018.07.14
Vilnius 74_처음처럼 마지막  (2) 2018.07.01
Vilnius 73_빨강파랑노랑초록  (0) 2018.06.06
Vilnius 72_Very layered  (0) 2018.06.01
Vilnius 71_놀이터  (0) 2018.05.31
Vilnius 70_오픈 하우스 빌니우스  (0) 2018.05.2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오 이 사진 넘 분위기 있어요
    아틀라스 불쌍해요 어딜 가도 착취만 당해요 흑 ㅠㅠ 만국의 아틀라스여 봉기하라ㅠㅠ

    2018.07.02 0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