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istmas'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2.17 Vilnius 109_어느 꽃집 (2)
Vilnius Chronicle2019. 12. 17. 18:50

 

 

아마도 빌니우스 구시가에 있는 가장 작은 꽃집. 항상 새어나오던 오렌지 불빛에 크리스마스 조명이 더해졌다. 이곳에서 늦은 봄 가장 작아 보이는 화분 두 개를 샀었다. 물을 아주 싫어하니 한 달에 한 번 정도 흠뻑 담갔다가 빨리 꺼내면 될 것이라는 여인의 설명과 함께. 하지만 물을 그렇게 조금만 먹는 것 치고는 작은 화분에서 그 식물들은 너무나 잘 자랐다. 필요한 것이 아주 적은 그들의 삶인데 어느새 집이 좁아진 것이다. 작은 화분 하나를 더 사서 셋을 큰 화분 하나에 모아 놓으면 예쁠 것 같다. 그리고는 길다란 크리스마스 전구가 지나가는 창가에 놔둬야겠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12_3월의 눈  (2) 2020.03.21
Vilnius 111_3월의 시작  (3) 2020.03.11
Vilnius 110_1월의 아침  (2) 2020.01.07
Vilnius 109_어느 꽃집  (2) 2019.12.17
Vilnius 108_오후 4시의 하늘  (1) 2019.12.17
Vilnius 107_지난 여름의 흔적  (5) 2019.09.04
Vilnius 106_풀밭 위의 안나 카레니나  (0) 2019.09.02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1) 2019.08.0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 작은 빛이 담긴 사진 넘 좋아요. 물을 엄청 시러하는 식물의 화분엔 벌레가 안 생기나요? 벌레가 무서워서 흙에 묻는 식물은 절대 못키우고 맨날 꽃사서 물 갈아주다 시들면 버리는 1인 ㅠㅠ

    2019.12.25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