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9. 12. 17. 06:37

 

 

뭔가를 기다리는 동안 푹 빠져들 수 있는 어떤 생각들과 풍경들이 있다면 그 기다림이란 것이 사실 그리 지겹고 버거운 것만은 아니다. 때로는 내 차례가 거의 다가왔을 때 일부러 또다시 은행의 번호표를 뽑기도 했다. 그리고 마음이 바빴던 누군가는 몇 초간 머물다 그냥 넘어가는 전광판의 나의 옛 번호를 보고 잠시 행복해했겠지. 그리고 그렇게 스쳐지나가는 번호들을 보았을 땐 나와 비슷한 누군가가 있었을지 모른다 생각하며 속으로 웃곤 했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11_3월의 시작  (3) 2020.03.11
Vilnius 110_1월의 아침  (2) 2020.01.07
Vilnius 109_어느 꽃집  (2) 2019.12.17
Vilnius 108_오후 4시의 하늘  (1) 2019.12.17
Vilnius 107_지난 여름의 흔적  (5) 2019.09.04
Vilnius 106_풀밭 위의 안나 카레니나  (0) 2019.09.02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1)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은 그림 같이 아름답고 슬쩍 뽑아서 남겨둔 번호표 이야기는 시 같아요

    2019.12.25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