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ia2020. 12. 4. 07:00

Orchha 2002

저런 언덕을 한달음에 달려내려가면 발바닥의 통증이 얇은 밑창의 운동화를 뚫고 나오며 온 몸이 뜨거워진다. 들어와서 밥이 라도 한 숟갈 뜨고 가라고 할 것 같은 사람들의 표정을 지나고 조명이 거의 없는 깜깜한 거리를 지나고 짙은 향 냄새를 지나면 덜 마른 빨래들이 날 맞이하던 곳. 

 

 

 

'Ind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India 08_Orchha 2  (0) 2020.12.04
India 07_Kolkata  (0) 2020.12.03
India 06_Darjeeling 2  (0) 2020.02.11
India 05_Chandigarh  (2) 2016.02.19
India 04_ Darjeeling  (0) 2016.02.09
India 03_ Varanasi  (2) 2016.01.31
India 02_Orchha  (4) 2016.01.21
India 01_산닥푸 Sandhakphu  (0) 2016.01.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