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rlin2020. 5. 25. 06:00

 

Berlin 2017

 

 

베를린엔 5월의 마지막날까지 딱 14일간 있었던지라 왠만해선 그 날짜를 잊기가 힘들다. 그래서 3년 전 오늘 베를린의 어떤 곳에서 커피를 마셨는지 찾아보았다. 그곳은 바우하우스 아카이브내에 있는 카페였다. 커피는 시내에 있는 카페에 비하면 맛이 옅은 대신 비쌌고 파이는 생각보다 덜 부드러웠다. 아카이브 속의 선물 가게에서 선물로 미니 블럭을 샀다. 입고 있던 옷과 머리 모양새를 보니 바람이 많이 불었던 날인가보다. 아마 이곳의 오늘도 그런 날씨일 거다. 독일 드라마 Dark 의 여운때문인지 같은 날짜의 오랜 전 여행을 추억하는 것이 마치 지나온 시간 만큼의 사이클로 내 인생을 조종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마치 지금 이 순간을 살고 있는 내가 잠시 3년 전으로 돌아가서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나를 생각하며 저 커피를 마시고 있는 중의 느낌이랄까.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39_Berlin cafe 11_Bauhaus archiv  (5) 2020.05.25
Berlin 38_어떤 화장실  (1) 2020.05.14
Berlin 3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019.05.09
Berlin 3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35_Berlin cafe 10_Bonanza  (3) 2019.03.22
Berlin 34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33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32_베를린 주간  (2) 2018.05.31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악, 밤중인데 갑자기 이 사진 보고 바닐라아이스크림 얹은 사과파이 먹고파짐...

    2020.05.31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설마

    계속 퍼즐만 보다 보니 퍼즐인줄..^^
    몇일전 방 정리하다가 베를린역에서 써서 보내준 엽서를 찾았는데..
    베를린 베를린.. 뭔가 계속 연결되고 있는 느낌

    2020.06.09 10:25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20.06.14 21:48 [ ADDR : EDIT/ DEL : REPLY ]